회원메뉴


해외 여행

해외 휴대축산물 신고안하면 1천만원 과태료 부과
농림축산식품부 | 게시글 날짜 : 2019.06.12

해외 휴대축산물 신고안하면 1천만원 과태료 부과
-‘19.6.1일,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 개정안 시행 -

 

◈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개정안이 '19.6.1일부터 시행된다.
◦ 이번 개정으로 해외 여행자가 휴대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경우, ‘19.6.1일부터 상향된 과태료 부과 기준을 적용
◦ ’19.7.1일부터는 방역조치를 위반한 농가에 지급하는 보상금을 감액 하는 등방역체계를 보완하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됨


【주요 개정 내용】
□ ‘19.6.1일부터 시행
◦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산 휴대축산물* 미신고 반입자 과태료 상향
- (기존) (1회) 10만원 (2회) 50 (3회) 100 → (상향) 500, 750, 1,000
* 돼지고기 또는 돼지고기가 포함된 제품


‘19.7.1일부터 시행
◦ 가축 살처분에 대한 보상금 감액 기준 강화
-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 위반시 40%감액에서 100%감액으로 강화
◦ 방역위생관리업자의 교육 미이수 등에 대한 과태료 부과 기준 마련
* (1회 위반시) 100만원 (2회) 200만원 (3회) 500만원
◦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 위반시 과태료 상향
* (기존) (1회) 200만원 (2회) 400 (3회) 1,000 → (상향) 500, 750, 1,000

‘19.7.16일부터 시행
◦ 가축 살처분 또는 소각·매몰 참여자의 심리적·정신적 치료 지원 강화
- 추가적인 전문치료에 대한 개인부담을 없애고 정부가 모두 부담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19.6.1일부터 해외 여행자가 휴대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경우 최대 1천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되는「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중국․몽골·베트남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여행자가 휴대한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 내린 고강도 조치의 일환이다.
○ 아울러, ‘19.7.1일부터는 방역조치 위반 농가에 대한 보상금 감액 기준 강화, 방역위생관리업자의 교육 미이수 등에 대한 과태료 기준 신설 및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위반한 경우 과태료 금액 상향 등 축산업 전반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 주요 개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 ‘19.6.1일부터 시행 >
① 과태료 부과 기준 상향
○ ASF 발생국가*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돼지고기 또는 돼지고기가 포함된 제품**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경우, 1회 위반시 500만원, 2회 750만원, 3회 1,000만원이 부과된다.
* 총 46개국 : 중국 등 아시아 4개국, 가나 등 아프리카 29, 러시아 등 유럽 13 (참고 2 참조)
** 소시지, 순대, 만두, 햄버거, 훈제돈육 및 피자 등
○ 그 외의 경우*에는 각각 100만원, 300만원,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 ① ASF 발생국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돼지고기 외의 축산물 또는 그 가공품을 불법 반입하는 경우
② ASF 비(非)발생국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 또는 그 가공품을 불법 반입하는 경우

 

< ‘19.7.1일부터 시행 >
① 가축 살처분에 대한 보상금 감액 기준 강화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을 위반한 경우에는 기존에는 가축 평가액의 40%를 감액하였으나, 향후 100%를 감액하게 된다.
○ 가축평가액의 20%를 감액하는 경우를 신설한다.
- 소독 설비 또는 방역시설을 갖추지 않은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을 등록하지 않은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에 무선인식장치를 장착하지 않거나 전원을 끄거나 훼손·제거한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 관련 가축방역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
② 과태료 부과기준 강화
○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 위반 시 과태료 부과기준을 다음과 같이 별도로 구분하고 과태료를 상향하였다.
- (1회 위반시) 500만원 (2회) 750 (3회) 1,000
○ 가축방역위생관리업자가 받아야할 소독·방제 교육을 미이수한 경우 과태료 부과 기준을 신설하였다.
- (1회 위반시) 100만원 (2회) 200 (3회) 500
③ 농가 보호 강화
○ 생계안정비용의 지급기준을 통계청의 농가 소득통계* 중 ‘전국평균가계비’에서 ‘전국축산농가 평균가계비’로 변경하여 방역 조치로 손실을 본 농가의 생계안정 지원 강화
* ‘17년도 통계청의 농가 경제조사 통계
- 전국평균가계비 월별 255만원, 전국축산농가 평균가계비 313만원(차 58만원)

 
< ‘19.7.16일부터 시행 >
① 가축 살처분 참여자에 대한 지원 강화
○ 가축 살처분 또는 소각·매몰 참여자의 심리적·정신적 치료 지원 강화를 위해 상담치료 이외의 추가적인 전문치료에 대해 개인부담을 없애고 국가와 지자체가 전액 부담하며,
○ 가축 살처분에 참여한 날부터 6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하는 기한을 삭제하여 언제든지 충분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 농식품부는 이번 개정으로 해외에서 반입하는 휴대축산물을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유입을 차단하고
○ 구제역 예방백신의 철저한 접종 유도와 살처분보상금 감액기준 강화로 구제역 재발을 막으며
○ 생계안정자금 지원 및 살처분 참여자 치료지원 강화 등을 통해 축산농가와 국민보호 효과가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ㆍ원문보기 :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내용 보기>

● 아프리카돼지열병 개요
http://www.qia.go.kr/animal/prevent/ani_africa_pig_fever.jsp#this

● 아프리카돼지열병 리플렛
http://www.mafra.go.kr/FMD-AI/1510/subview.do

● 행동요령
https://blog.naver.com/mifaffgov/221345834787

● 발생현황
http://www.mafra.go.kr/FMD-AI/1737/subview.do

●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민행동수칙 1,2,3(카드뉴스)
https://bit.ly/2KD2QKm

● 아프리카돼지열병, 모두가 힘을 합치면 막아낼 수 있습니다. (영상)
https://youtu.be/BpwTZ5_7JRs

  • 별점 주기 버튼. 셀렉트 박스에서 점수주기 선택 가능.


고객서비스헌장

한국관광공사 임직원은 한국관광산업 진흥의 중추 기관으로서 매력있는 관광한국을 만드는 글로벌 공기업을 실현하기 위해 고객 섬김을 통하여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다음과 같이 실천하겠습니다

  1. 1. 우리는 고객과 함께 관광산업을 우리나라의미래 성장 동력으로 이끌어 나가겠습니다.
  2. 2. 우리는 지역관광 진흥을 통하여 국가 균형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3. 3. 우리는 국민이 여행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보다 나은 관광 선진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4. 4. 우리는 아시아 관광허브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세계인이 찾아오는 관광 선진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5. 5. 우리는 고객만족경영 실천으로 고객에게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서비스 이행표준을 설정하여 이를 성실히 준수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한국관광공사 임직원 일동

전자우편무단수집거부

  •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전자우편주소가 전자우편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2월 21일]
  •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사용하여 무단으로 수집·판매·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 자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50조의2 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